'2013/11'에 해당되는 글 19건

  1. 2013/11/28 세바예
  2. 2013/11/26 병행한다
  3. 2013/11/25 남자들
  4. 2013/11/23 정말 고맙습니다
  5. 2013/11/23 김영갑 갤러리
  6. 2013/11/23 쑥스러움
  7. 2013/11/21 좋은 일, 나쁜 일
  8. 2013/11/21 따뜻하고 예쁜 달력 사세요
  9. 2013/11/18 감동
  10. 2013/11/15 소설
  11. 2013/11/12 싸움인가 기생인가
  12. 2013/11/11 고래가그랬어 120
  13. 2013/11/07
  14. 2013/11/07 요조-김규항 봇
  15. 2013/11/04 브로큰 애로우
  16. 2013/11/04 맞춤
  17. 2013/11/03 트위터의 해악
  18. 2013/11/02 치 2
  19. 2013/11/01
2013/11/28 14:55
L1031396

'세바예'가 나왔다.
앞으론 두어 달에 한권씩 단행본을 낼 계획. 응원을! ㅎ

2013/11/28 14:55 2013/11/28 14:55
2013/11/26 14:15
이택광은 자기계발 담론은 산업화 초기에 힐링은 산업화 이후에, 라고 이야기하고 서동진은 산업화 이후에도 그 둘이 동시에 진행된다고 이야기했다는 걸 읽었다. 물론 서동진이 맞다. 생각해보면, 개인적인 일이든 사회적인 일이든 ‘병행하는 것을 선후로 나누는 오류’는 무시로 일어난다. 오늘 사회진보의 파탄도 결국 정치적 민주주의 문제가 시급하니 신자유주의 문제는 후순위라는 생각의 결과이며, 교육의 파탄은 스펙을 위해 성장을 후순위로 두는 강박의 결과 아닌가. 거의 모든 것은 실은, 병행한다.
2013/11/26 14:15 2013/11/26 14:15
2013/11/25 10:15
옛 남자들은 여자와의 관계에서 부담을 지면서 그 이상으로 부담을 지우는(구속하는) 태도였다면 요즘 남자들은 부담을 지지 않기 위해 부담을 지우지 않는 태도가 보인다. 부담을 지면서 지우진 않는 남자들은 언제나 출현할까.
2013/11/25 10:15 2013/11/25 10:15
2013/11/23 18:39
'내재화된 자본주의 이데올로기들'이라는 주제의, 어제 민주노총 제주본부 강연은 세 시간을 넘어섰다. 두어 번 '너무 길어지는데 괜찮으냐' 묻기도 했는데 마칠 무렵 한 노동자 왈. "말씀이 워낙 실제적이고 알아듣기 쉬우니까요." 정말 고맙습니다, 고개 숙여 인사했다. 강연을 해서 들을 수 있는 말 중에 그보다 고마운 말이 또 있을까.
2013/11/23 18:39 2013/11/23 18:39
2013/11/23 17:57
L1031369_

김영갑 갤러리엔 되도록 혼자 가길 권한다.
제2전시실에 들어서는 순간 훅 불어오는 아픔을 느끼려면.

(뒷마당의 풀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