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3/18 01:12
040318.jpg

어제 밤, 자는 줄 알았던 김건이 눈이 동그래져서 달려왔다. “아빠, 휴지통 옆에 개미가 네 마리나 있어!” “그래?” “아빠, 어떡해?” “어떡할래?” “죽일까?” “개미들이 널 해쳤어?” “물지도 모르잖아.” “물었어?” “아니 물지도 모른다고.” “ 김건이 개미집에 갔다고 개미들이 죽이면 좋겠어?” “아니.” “개미처럼 작은 동물이든 인간처럼 크고 잘난 체하는 동물이든 생명은 다 같은 거야.” “맞아.” “아빠는 40년이나 살았지만 인간이 개미보다 낫다는 생각이 하나도 안 들어. 아빠 생각엔 인간이 제일 나쁘고 어리석어.” “그럼 어떡하지?” “그냥 같이 살지 그래.” “개미하고?” “걔들은 휴지통 옆에서 살고, 너는 너대로 살면 되지.” “그럴까?” “너무 많아지거나 물면 아빠가 해결해 줄게.” “어떻게?” “단 것으로 유인해서 밖에 내놓든가 하면 되지.” “알았어.” “개미들 어떻게 사는지 잘 관찰해 봐. 걔들도 사람하고 똑같은지. 엄마도 있고 친구도 있고 이야기도 하고 사랑도 하는지.” 김건은 한참을 휴지통 옆에 엎드려 들여다보더니 이 그림을 그렸다. 돋보기 반대편에서 김건을 보았을 개미들은 김건의 마음을 알았을까. 어쩌면 그들은 인간이라는 동물에 대해 이미 잘 알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인간처럼 대놓고 제 종족을 잡아먹는 동물은, 잡아먹히면서도 저항할 줄 모르는 동물은 어디에도 없으니.
2004/03/18 01:12 2004/03/18 01:12
2004/03/15 22:05
동화작가 박기범 씨가 쓴 탄핵에 대한 두 가지 마음 입니다. 아는 분도 많겠지만, 박기범 씨는 권정생 선생을 이을 만한 훌륭한 동화작가입니다. 이라크 평화운동으로도 많이 알려졌는데, 이 글을 보니 역시 '좋은 동화는 아무나 쓰는 게 아니구나' 싶습니다. 언젠가 이오덕 선생이 그의 됨됨이를 칭찬하던 일이 기억납니다. "요즘 같은 세상이 그런 젊은이가 있다는 게 참 신기합니다." 한번들 읽어보시고 역시 여러 의견 주시기 바랍니다.
2004/03/15 22:05 2004/03/15 22:05
2004/03/15 15:03
0415.gif
2004/03/15 15:03 2004/03/15 15:03
2004/03/15 14:40
자기 의견을 말하거나 다른 사람의 의견을 비판하는 건 모두 좋은 일이다. 토론은 우리가 함께 나아지는 유일한 방법이다. 나는 물론 내 의견에 자부심을 갖지만 그렇다고 내 의견이 언제나 완벽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내 의견에 대한 비판을 최대한 경청한다. 비판이 나를 설득하거나 오류를 깨우치게 할 가능성을 인정하며, 만일 설득되거나 오류를 깨우치면 서슴없이 고치거나 반성할 준비를 한다. 이번처럼 십자포화를 맞을 게 뻔한 의견을 낼 때는 더욱 말이다.

도사들도 아닌데, 의견 교환이 늘 점잖기만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지켜야할 선은 있다. 이를테면 “조선일보의 주장과 같다”는 식의 말은 의견이 아니라 야비하고 저급한 폭력이다. 우리는 군사 파시즘 시절에 ‘소수 의견’을 가진 수많은 사람들이 “북의 주장과 같다.”, 혹은 “너 빨갱이지?”하는 말로 당했다는 걸 기억한다.(오늘 거리를 물결치는 사람들이 지키려는 것이야말로 바로 그 시절의 ‘소수의견’ 아니던가?) 자신의 의견에 자부심을 갖는다면 자신의 의견을 폭력이나 배설로 만들지 않는 게 좋다.

그리고
몇 년 전 의사들과 전쟁을 치루면서 “너 빨갱이지?” 라는 말을 들을 때도 전여옥이라는 이와 함께 취급되었었다. 같은 말을 민주주의의 수호자들에게서 듣는 건 그리 달가운 일이 아니라서 굳이 밝혀둔다. 나는 조선일보에 책을 보내지 않는 몇 안 되는 출판사의 대표이며, 전여옥이라는 이를 정상적인 인간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2004/03/15 14:40 2004/03/15 14:40
2004/03/15 12:39
언젠가, 노무현 씨를 개인적으로 잘 아는 이가 내게 말했다. "즉흥적으로 말하는 것 같지만, 실은 치밀한 계산에 의해 말하는 사람이다." 그 말을 들을 때는 '과연 그런가?' 싶었는데, 이번 일을 보면서 그가 얼마나 영리한 사람인지 절감했다. 노무현 씨는 단 한번의 '베기'로 세가지 적을 해치웠다. 1. 자신의 오른쪽, 2. 자신의 왼쪽, 그리고 3. 자신의 과오.
2004/03/15 12:39 2004/03/15 1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