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8 08:55
어릴 적 어른들은 ‘그림 좋다’라는 말을 즐겨 쓰곤 했다. 눈앞의 현실을 그림으로 비유하는, 비현실적일 만큼 보기 좋은 상황을 두고 하는 감탄의 말이었다. 감탄이 클수록 ‘좋’이 길어졌다. 살면서 어제처럼 그 말에 부합하는 장면도 드물었던 것 같다. 상황 자체도 강렬했지만 모든 시각적인 부분들이 매우 치밀했다. 그저께 저녁 세미나를 마칠 즈음 웃으며 ‘내일은 사상 초유의 정치극장이 열리는군요’ 했는데, 나 역시 여러 번 뭉클했다. 물론 극장에 가려진 여러 기만적 현실들이 있고, 마치 봉건 왕끼리 만남 같은 연출도 거슬릴 만했다. 그러나 ‘좋은 그림’을 한껏 즐기는 것 또한 우리의 권리다. 우리가 단지 정치극장의 관객이 아니라 정치의 주인이라는 전제에서 말이다.


약간의 논평
-극우세력의 붕괴는 돌이킬 수 없게 되었다.
-극우 비판으로 기생하는 유사 자유주의 세력 역시 기반을 잃게 되었다.
-부르주아 민주주의의 정상성 진전으로 좌파도 남 핑계대기 어렵게 되었다.
-고래 보는 아이들의 병역 문제에 변화가 생길 것같다.
2018/04/28 08:55 2018/04/28 08:55
2018/04/26 09:05
내가 도쿄라는 도시에 매혹되는 이유는 일본에 있는 유럽 도시이기 때문이다. 타이페이가 마음에 드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중국에 있는 일본 도시이기 때문이다. 일본에 있는 일본 도시 중국에 있는 중국 도시도 충분히 아름답거나 근사할 수 있지만 나를 유혹하진 못한다. 사연이(혹은 역사가) 제 껍질을 뚫고 올라오지 못하는 모든 것들은 그렇다. 여자다운 여자 남자다운 남자 아이다운 아이 노인다운 노인 목사다운 목사 중같은 중 화가같은 화가 시인같은 시인 학자같은 학자 정치인같은 정치인 혁명가 같은 혁명가 성자같은 성자..
2018/04/26 09:05 2018/04/26 09:05
2018/04/25 15:59
내일 <혁명노트> 세미나 세번째 시간. 주제는 ‘반공’이다. 반공주의의 뼈대는 형식이 아니라 효과에 있다. 여하한 형식으로든 자본주의에 대한 의구심, 반자본주의/사회주의적 경향을 차단하고 무력화하면 된다. 우리에게 익숙한 반공주의, 폭력과 고문과 살해와 체포와 감금의 반공주의는 사회 성원의 의식이 전근대적 상태에 머물 때 나타나는 반공주의의 한 형식이다. 그런 반공주의가 더는 통하지 않게 된 사회에서 반공주의는 짐짓 ‘반공주의를 비판하는 반공주의’가 된다. 반세기 전 서북청년단은 오늘 극우 단체의 패악질이 아니라 리버럴 정치극장의 관객들로 재현된다. ‘위험한’ 생각은 ‘비현실적인’ 생각으로 좀더 쉽게 소거된다. 급진적 이론, 사회적 예술 등은 금지와 탄압이 아니라 각종 기금과 지원체계를 통한 시스템 내의 생태계로 흡수된다. 우리는 과연 그런 허위와 기만에 속고 있는 걸까? 물신숭배로 구축된 새로운 세계를 이성과 합리성을 작동하며 살고 있는 걸까?
2018/04/25 15:59 2018/04/25 15:59
2018/04/25 12:27
김어준을 비판하는 진중권 인터뷰가 많이 읽히는 걸 보니 김어준의 음모론에 대한 거부감이 꽤 확산된 모양이다. 그의 단순한 사회 인식과 망상적 상상력이 유효한 지점도 있지만, 수구세력에 대한 거부감과 결합하면서 지나치게 미화/과포장되어온 것도 사실이다. 음모론과 함께 여론 지형을 망가트린 건 이른바 댓글 문화다. 기원은 2천년초, 인간의 소통 예의가 인터넷 세계에서 전면 재구성되는 희한한 상황이고 진중권은 그와 깊은 관련이 있다. 댓글문화의 원조가 음모론의 원조를 비판하는 셈이다. 그러나 그들에게 모든 일의 책임을 묻긴 어렵다. 그들은 제 나름의 방식으로 ‘물질세계에서 생존’을 추구해왔을 뿐이다. 사람들이 좋아라 하고 제 명성과 수입도 오르고 그 대상이 나쁜놈 추한놈이 맞는데, 사회에 미치는 장기적 해악을 고려하여 거부하지 않았다? 우리는 그걸 비판할 만큼 지적이거나 성찰적인 사회에 살고 있지 않다. 근본적인 책임은 자칭 진보시민들에게 있다. 그들은 지난 20여년 동안 사회 비판을 사회에 대한 냉정하고 깊은 사유로 진전시키길 회피하고, 카타르시스의 도구로 사용해왔다. 김어준과 진중권의 나쁜놈 추한놈 까기에 대한 카타르시스든, 지금 김어준을 까는 진중권에 대한 카타르시스든 그들은 늘 정치의 주인이 아니라 정치극장의 관객이다. 그들에게 자본주의가 그리 우스운가, 정말 김어준 진중권이 하듯 눈앞에 보이는 나쁜놈 추한놈만 욕하고 솎아내면 해결되는 단순한 시스템이라 믿는가, 질문한다면 그들 중 단 한사람도 그렇다고 대답하진 않을 것이다. 바로 그 지점이다. 완전한 자멸을 목표로 하는 게 아니라면 정치극장을 빠져나갈 때도 되었다. 20년이다.
2018/04/25 12:27 2018/04/25 12:27
2018/04/18 18:06
내일은 <혁명노트, 메타노이아> 세미나 두번째 시간이다. '자본주의교의 3위 일체'라는 제목으로, 자본주의 물신숭배에 대해 논의한다. 계급 사회는 저마다 시스템에 순종을 위한 절대 의식을 구비한다. 물신숭배는 스스로 인간임을 부인하는 노예의 의식, 모든 게 신의 뜻이라는 농노의 의식의 자유 시민 버전이다. 발터 벤야민의 '종교로서 자본주의' 노트를 텍스트로 상품 소비 사회의 종교성과 우리 삶 속 사례들을 훑어본 다음, 맑스의 논의를 살펴볼 계획이다. 물신숭배는 단지 허위의식의 차원에서 작동하는 게 아니라 자본주의 경제 구조와 한몸이며 중력의 법칙처럼 작동한다. 맑스의 물신숭배론은 그놈의 '경제 결정론' 오해와 함께 오랫동안 그 중요성이 무시되어 왔다. 초기와 후기 사이에 단절이 존재한다는 견해도 있다. 논쟁과 토론은 계속되어야겠지만 분명한 건 우리가 그의 물신숭배론에 어느 때보다 부합하는 사회를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문의: gallery.loop.seoul@gmail.com
2018/04/18 18:06 2018/04/18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