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17:52
근사한 패션 브랜드가 생겼다. ‘워킹클래스히어로’. 존 레논의 노래 제목에서 이름을 따온 이 브랜드는 특별하게도 ‘워크웨어’(작업복)을 주제로 한다. 대표인 곽유진 디자이너는 (사회운동 쪽이 아닌) ‘KUHO’ 등 하이 패션 쪽에서 일해온 사람이다. 얼마간의 인연 덕에 그들이 어떤 철학으로 뭘 하려는 건지 론칭 전부터 들을 수 있었는데, 첫 컬렉션이 매우 인상적이다. 쇼핑몰을 살펴주시길. 모델은 모두 실제 작업자들(바리스타, 목수, 쉐프, 농부, 도예가 등)이다. 단체 주문, 다양한 작업 유형이나 환경에 따른 디자인 협의도 당연히 가능하다.


2018/10/01 17:52 2018/10/01 17:52
2018/09/30 12:34
‘문재인 정부에 기대가 컸는데 실망했다’는 말을 근래 많이 듣는다. 인간이란 도리없이 기대와 실망을 반복하며 살아가는 존재지만, 실망의 원인은 ‘잘못된 기대’인 경우가 많다. 정치의 내용을 규정하는 가장 주요한 요인은 당연히 이념이다. 문재인 정부는 자유주의 정부이며, 자유주의 정부로서 일정한 이념적 계급적 행동 범주를 갖는다. 그 범주 안에서 나타나는 차이들이 있다. 그걸 갖고 기대하거나 실망할 수 있다. 그러나 범주를 넘어서는 것, 좌파 정부에서나 가능할 것을 터무니없이 기대해놓고는 탓을 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 그런데 이게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김대중 정부나 노무현 정부 때에도 ‘기대했는데 실망했다’ ‘개혁의지가 후퇴했다’ 심지어 ‘대통령되더니 변했다’ 따위 말들이 무성했다. 그 정도 체험했다면 최소한의 학습효과가 있을 법도 한데 왜 그렇지 않을까? 더는 존중받기 어려운 순진함도 있겠지만 ‘자유주의 정치에 대한 잘못된 기대’의 상당 부분이 386 특유의 너스레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중산층으로서 좌파 정치에 앞장서긴 싫지만, 노동이나 경제 사안들에 대한 진보 행세도 포기하기 싫으니 ‘잘못된 기대’라는 방식으로 자유주의 정부에 씌우고 빠져나간다. 수구 세력은 기득권을 추구하되 정의연 하진 않았다. 386은 이미 그들 만큼 기득권을 갖고도 정의연 한다.
2018/09/30 12:34 2018/09/30 12:34
2018/09/29 20:39
10월 7일 세계문자심포지아에서 강연합니다. 휴일 오후 서촌 빈 한옥에 앉아 두런두런, 나쁘지 않을 듯싶군요. 앞 순서는 장정일 작가입니다.

오후 3시 장정일
‘오른뺨을 때리면 왼뺨을 내밀라’라는 말이 어떻게 생겨났을까?

'음성 언어'와 '문자'에 더하여 '몸짓 언어'까지 구사하는 인간은 동물보다 풍부한 소통 도구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인간은 동물보다 더 완벽한 의사소통을 누리고 있는 것일까? 많은 경우 인간은 음성 언어와 문자로도 거짓말을 하고 몸짓 언어로도 거짓말을 한다. 반면 문자도 없이, 빈약한 음성 언어와 몸짓 언어만을 가진 동물은 인간보다 더 명료하고 완벽하게 소통한다. 인간은 몸짓 언어에 더 민감해지고, 말과 글은 자꾸 줄여야 한다. 그러면서, 할 수만 있다면 '제4의 언어'를 찾아야 한다.

오후 4시 김규항
‘물신 세계에서 문자’

21세기 공산주의를 말하는 ‘가장 위험한 철학자’가 시스템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되는 코미디는 무엇을 말하는가? 스탈린주의 이후 서구를 휩쓴 신좌파와 포스트주의 흐름은 마르크스주의를 좀 더 지적이고 문화적인 것으로 만들어주었지만, 정작 변혁의 에너지는 소거해 왔다. 마르크스주의의 갱신이라 알려진 자유주의의 갱신이었던 셈이다. 대개의 급진적 문자들이 갱신된 자유주의에 ‘애완’되는 사태를 해명하고 넘어설 수 있을까?

2018/09/29 20:39 2018/09/29 20:39
2018/07/29 12:09
이야기할 일도 많고 할 말도 적진 않지만
책 집필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여름은 넘겨 돌아올 듯합니다.

심각한 더위에 부디 건강하시길 빕니다.
2018/07/29 12:09 2018/07/29 12:09
2018/07/03 14:00
난민 거부 사태에 대한 리버럴 인사들의 이런저런 비판에 내용상 대체로 동의한다. 다만 그들에게 묻고 싶은 건 글로벌 난민에 그토록 정치적 올바름을 보이는 그들은 왜 이웃 난민에 대해선 침묵하는가, 다. 두번의 리버럴 정권과 두번의 극우 정권이 신자유주의 정책에서 완벽한 공조를 이룸으로써 한국 사회는 1:9:90의 사회가 되었다. 1은 여전히 극우 경향이지만 9는 리버럴이 대세다. 그리고 나머지 90은 난민이다. 대한민국 국적을 갖고 세금을 내는 것 외에 그들에게 보장된 국민으로서 안정은 없다. 일자리는 비정규, 불안정 노동이거나 그에 임박해있고, 아이들은 단지 1+9 아이들의 경쟁에 들러리 노릇을 하기 위해 이삼류 학원을 돌며 시든다. 물론 그게 글로벌 난민에 대한 반감이나 거부를 정당화하진 않는다. 그들의 태도는 잘못되었다. 그러나 그들보다 더 잘못된 건 그들을 난민으로 만든 세력이다. 그리고 그들을 난민으로 만든 덕에 9의 안정과 기득권을 누리면서 그 현실에 철저히 침묵하는, 도리어 그들을 인종주의적 혐오에 빠져 있다 비난하는 인간들이다. 우리는 제주에 들어온 난민을 당연히, 최선의 방식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그러나 동시에 우리는 이 야비한 정치적 올바름의 쇼에 대해 말해야 한다.
2018/07/03 14:00 2018/07/03 1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