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4 18:25
제목: 김규항의 사유와 비평철학에 접근하기
일시(2회 연강): 2017.10.10(화),10.24(화) 저녁 7시반
장소: 대전 탄방동 백북스홀(박성일 한의원6층)

주최 측의 주문대로 사유와 비평의 몇가지 틀을 두번에 걸쳐 이야기해볼 생각이다. 누구든 참여할 수 있는 공개 행사이며, 자세한 건 박성일 선생과 소통하시면 된다. 010 3855 2432
2017/10/04 18:25 2017/10/04 18:25
2017/09/30 09:17
21992811_1686272758073047_2948489699006852089_o
2017/09/30 09:17 2017/09/30 09:17
2017/09/29 10:04
썰전이나 알쓸신잡 같은 예능화한 자유주의 시사교양 프로그램이 갖는 미덕이 있다. 예컨대 극우적 사고에 영향을 받던 사람이 그런 프로그램을 보고 상식적인 사고를 회복하는 경우를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이미 그 정도 의식은 충분히 가진 사람들이, 즉 좀더 진전된 사유와 사회적 상상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늘상 그런 프로그램을 빠트리지 않고 또 그 미덕을 상찬하는 데 머무는 현상은 매우 애석한 일이다. 알다시피 문화 산업을 통한 우민화는 민주주의 절차를 수반하는 후기 자본주의 체제의 핵심적 지배 전략이다. 그러나 그 대상은 사회 형편에 따라 생생하게 변화한다. 체제 위협의 가능성을 품은, 체제가 가장 각별히 다스릴 필요가 있는 ‘주요 대중’이 그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미국의 예능 프로그램들이 노골적으로 배제된 하층 계급 인민의 의식을 고정하는 임무를 수행해왔다면, 근래 한국의 시사교양 예능 프로그램들은 진보 경향 인텔리 계층의 의식을 자유주의에 고정하고 지속적으로 하향 평준화하는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2017/09/29 10:04 2017/09/29 10:04
2017/09/26 13:12
인간이 이기적 본성을 가진다는 주장과 이타적 본성을 가진다는 주장은 여전히 갈등 중이지만, 인간이 두 본성을 동시에 가진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문제의 핵심은 이기적 본성을 더 드러나게 하는 경향의 사회와 이타적 본성을 더 드러나게 하는 경향의 사회가 있다는 사실이다.
2017/09/26 13:12 2017/09/26 13:12
2017/09/25 14:37
좋은 책의 또 다른 특징은 생각을 떠올리게 하여 맹렬하게 이어지게  만든 구절과 떠올려진 생각이 내용상으로는 직접 연결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마치 울퉁불퉁한 곳(우리의 정신처럼)에 부딪힌 공처럼 좋은 책은 방향을 예측할 수 없는 고유한 지적 충돌을 만들어낸다.
2017/09/25 14:37 2017/09/25 1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