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6 16:10
스탈린이 아니었다면, 레닌을 계승하는 지도자나 체제였다면 소련 사회주의가 성공했을까?

오랜 토론 거리였고, 나 역시 종종 받는 질문이다. 그랬을 거라는 견해도 꽤 많은 듯하다. 레닌 신봉자인 지젝은 아예 관련한 책을 내기도 했다. 그러나 답은 이미 질문 속에 들어 있다. 지도자가 누구였는가로 결정되는 사회주의는 성공할 수 없다. 그것은 사회주의가 아니라 반자본주의를 표방하는 전제정이기 때문이다. 러시아혁명의 구호는 '모든 권력을 소비에트로!' 였다. 소비에트는 '평의회'다. 러시아혁명은 프롤레타리아 독재론에 근거한 인민의 자기지배 체제를 지향했다는 의미다. 그러나 권력이 소비에트에서 공산당으로 넘어간 건 레닌이 한창일 때다. 엄격히 말해서 소련 사회주의의 실패는 그 시점이다. 1991년에 해체된 것은 사회주의가 아니었다.
2017/11/16 16:10 2017/11/16 16:10
2017/11/16 11:00
겨울 문턱의 한 저녁. 특별한 주제 없이, 참여한 분들의 질문이나 요청을 따라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될 듯합니다.

**

이후북스 #사람책 017 - 김규항을 만나다
.
이후북스는 11월에 사람책 한 번 더 합니다. 이번에는 김규항 선생님을 모시고 이야기 나눠보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근작 <우리는 고독할 기회가 적기 때문에 외롭다> 책방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이 책에 담긴 문장들 모두 곱씹고 곱씹고 곱씹어 보게 됩니다. 대한민국 B급 좌파 김규항 선생님이 궁금하신 분들 신청하세요~ 외로우신 분들(?) 신청하세요~
.
김규항 - 글은 카타르시스를 제공하는 도구가 아니라, 불편함을 수반하더라도 좀더 사유함으로써 세계의 본질에 함께 다가가는 도구다. 모든 아름다움이 그러하듯 문장은 군더더기가 적을수록 아름답다. 사람들이 정치나 사회 문제를 벗어나 저마다의 쓸모없는 짓들에 골몰하는 세계를 소망한다. 지은 책으로 《B급 좌파》 《나는 왜 불온한가》 《예수전》 등이 있고, 어린이 교양지 <고래가 그랬어> 발행인을 맡고 있다.
.
일시: 11월 23일(목) 저녁 7시~9시
참가비: 1만 원(우리은행 017-350118-02-001 예금주:황남희)
정원: 10명 내외
참가신청: dm 및 댓글 카톡 ykiky
장소: 서강로 11길 18 103호 이후북스
.
#이후북스 #독립책방 #신촌서점 #작은책방 #신촌 #홍대 #동네책방 #책스타그램 #글 #책 #책방 #북스타그램 #사람책 김규항 #우리는고독할기회가적기때문에외롭다 #북토크
2017/11/16 11:00 2017/11/16 11:00
2017/11/14 10:51
사회비판의 이벤트화 경향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사회 문제에 대해 그 원인과 보편성을 고찰하고 비판하는 일상적 노력은 회피하면서, 특별히 불거진 사례를 선택해 짧고 격렬한 반응을 보인 후, 일상으로 복귀하는 경향이다. 사회 변화가 아니라 자신이 사회 비판적임을 전시하는 데 집중하는 경향은 오늘 한국 진보세력의 계급적 속성을 잘 드러낸다. 그들은 10% 경제 기득권과 진보의 사회문화 자본을 동시에 가지는 데 성공했다. 그들은 여전히 극우세력보다 고상한 외관을 유지하면서도, 가장 주요한 보수세력으로 자리잡았다. 이 사실을 분명히 하지 않는다면 부문과 차원을 불문하고 사회진보 운동은 아무 것도 할 수 없게 되었다.
2017/11/14 10:51 2017/11/14 10:51
2017/11/09 15:48
성찰을 윤리적 차원으로만 이해하는, 그래서 양심이나 인격, 수행의 지표 같은 걸로 생각하는 경향이 많다. 물론 그런 면도 있지만 성찰은 합리적 사고의 기본일 뿐이다. 인간은 철저하게 사회적 존재다. 그것은 나와 세계, 사적 일상과 체제의 구조가 빈틈없이 연결되어 있고 서로 반영된다는 의미다. 또한 모든 개인은 - 극단적 억압과 배제 상태에 있는 사람조차 일정하게 - 체제의 구성물로서 기능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냉정한 자기 성찰은 사회의 구조와 본질을 보려는 치열한 노력과 다르지 않다. 성찰은 과학이다. 윤리는 그 다음의 문제다. 사회의 구조와 본질을 제대로 보면서도 그에 합당한 선택과 행동은 회피하는 사람도 많듯, 냉정한 성찰 능력을 갖고도 제 이해관계에만 의거해서 살아가는 사람도 적지 않다.
2017/11/09 15:48 2017/11/09 15:48
2017/11/09 13:29
고래가그랬어 첫 편집장 조중사가 재주 많은 인물이라는 건 꽤 알려진 사실이다. 몇해 전부터 국숫집을 한다. 해방촌에서 시작했고 근래 들어선 서교동에 자리 잡았다. 상호는 '칠성제면'. 국수가 맛있다. 특히 멸치국수는 손에 꼽는 이들이 많다.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작은 양(200g)의 불고기도 있어서 간편하게 괜찮은 한 끼를 챙기기에 좋다. 혼자 가도 편한 분위기다. 나도 홍대 쪽에 일이 있을 때 무시로 들르곤 한다.

02 338 1965
2017/11/09 13:29 2017/11/09 1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