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17:22
후기 자본주의라는 완성된 물신 세계에서 인간의 삶은 한없이 작고 하찮아져 간다. 자괴감과 우울은 일상이 된다. 그에 관한 최근 한국에서 해결책 하나는 ‘스스로 더 작고 하찮아짐으로써 버티기’인 듯하다. 덕분에 출판업자들은 작고 하찮은 삶을 미화하는 책을 찍어내느라 여념이 없고, 티브이 예능은 만인의 유일하고 전능한 교양 교사로 군림한다. 스스로 더 작고 하찮아지는 사람들. 시스템은 콧노래를 부른다.
2019/05/20 17:22 2019/05/20 17:22
2019/05/20 12:56
한 페친이 공유해준 덕에, 2년 전 오늘 쓴 글을 읽었다. 한국은 여전히 '좌우 분간'은 요원하고 '진영'은 더욱 강화되었다. 모든 문제의 원인과 책임은 반대 진영의 정치나 언론에 있다. 자칭 진보는 모든 게 수구 정치와 언론 때문이고 자칭 보수는 모든 게 좌파 정치와 언론 때문이다. 정치와 언론의 소임은 두 심리에 발 빠르게 부응하고 또 교활하게 부추기는 데 있다. 그것만 되면 '진정한 정치인' '양심적 언론인'이 된다. 마치 다들 마술에 걸린 듯하다. 물론 여전히 희망은 남아 있다. 두 진영 모두를 거부하면서도 냉소에 빠지지 않고, 고민하며 길을 모색하는 사람들이 있다.

2019/05/20 12:56 2019/05/20 12:56
2019/05/11 23:06
우리는 부의 추구와 인정 욕구가 자본주의 하에서 인간 본성이라 말한다.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경제적 이득을 취할 때보다 양보할 때, 그리고 그런 사실을 밝혀 상찬받을 때보다 혼자만 알기로 할 때 더 기쁘다. 우리가 그렇다는 사실을 꼭 잊고 살아야 하는 건 아니다.
2019/05/11 23:06 2019/05/11 23:06
2019/05/05 07:53
(이린이 날 아침, 근래 1~20대에서 부는 민족주의, 국가주의 바람이 떠올라 적어 본다.) 한국인의 반일 감정은 두말할 것 없이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였던 역사에 기인한다. 그러나 그것은 ‘일본인 전체’와 ‘조선인 전체’ 간의 일이 아닌 ‘일본 지배계급’과 ‘조선 인민’ 간의 일이었다. 조선 지배계급은 대체로 상황에 영합하여 안락을 유지했다. 일본 인민은 조선 인민에 비해 그리 나을 게 없었다. 제국주의 국가 인민은 식민지 인민에 대한 제국주의 초과 착취의 일부를 제공받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일본 인민은 지배계급이 미국과 전쟁을 준비하고 실제로 일으킴으로써 끝없이 수탈당하고 전쟁에 끌려나가 죽어야 했다. 결국 일본의 식민지 경험이 오늘 일본 사회 전체, 일본인 전체에 대한 반감으로 연결될 이유는 전혀 없다. 오로지 당시 일본 지배계급과 오늘 일본의 지배계급 중 극우 세력에 대한 분명한 적대여야 한다. 그래서 ‘친일파’라는 말은 틀렸다. ‘일제 부역자’라고 해야 한다. 친일파는 사실 지배 전략으로 기획되고 유포된 말이다. 반민특위를 해체한 이승만도 그렇지만, 박정희는 일본군 장교 출신으로 사무라이 정신을 신봉한 사람답게 내내 일본 극우세력과 소통하고 지원받았다. 그러나 ‘민족의 이름으로’ 일본 문화를 전면 금지했다. 일본 지배계급에 대한 반감을 일본 사회와 일본인에 대한 무분별한 반감으로 희석하고, 제 실체까지 숨기려는 의도였다. 물론 더 중요한 건 외부의 적으로 내부의 문제를 덮는 고전적 지배 전략이다. 일본 극우 세력은 그에 부응하여 이따금씩 독도 문제 등의 ‘망언’을 제공함으로써 효과를 극대화했다. 이런 식의 지배 전략은 워낙 손쉽고 효과는 커서 정도 차이는 있지만 정권을 막론하고 이어져 왔다. 문재인 정권은 김대중이나 노무현 정권보다 오히려 적극적인 편이다. 한국의 주인이 한국 인민이라고 일본의 주인이 일본 인민이라고 믿지 않는다면, 두 나라 인민 사이의 반일 감정이나 혐한 감정은 그저 ‘다루기 편한 개돼지’가 되는 일일 뿐이다. 이 이야기를 언젠가 노동자 교육 시간에 이렇게 요약했다. "당신의 아버지는 이건희 씨와 동족입니까, 일본의 평범한 아저씨와 동족입니까?"
2019/05/05 07:53 2019/05/05 07:53
2019/05/04 08:23
어떤 문제로 번민할 때 최선의 방법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같은 문제로 번민할 때 해줄 충고를 따르는 것이다. 그러나 인생이란 때론 어리석은 선택으로만 얻을 수 있는 고귀함도 있다.
2019/05/04 08:23 2019/05/04 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