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7/28 07:00
전엔 책을 빨리 읽는 사람이 부럽기도 했는데 언제부턴가 책은 느리게 읽어야 한다는 걸 알게 되었다. 우리는 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덮고 나면 “다 읽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 “다”가 다 같진 않다. 경주남산을 사흘 만에 “다 봤다”는 사람도 있지만 십년을 하루같이 오르고도 “멀었다”는 사람도 있듯. 김건이 책을 지나치게 빨리 읽는 습관이 있어서 언젠가 고쳐주어야지 싶었는데 며칠 전 날을 잡았다. 미하엘 엔데 동화집을 주면서 맨 앞에 나오는 ‘마법학교’를 읽어보라고 했다. 몸을 뒤틀어가며 꼼짝없이 옆에 앉아 읽긴 읽는데 역시 건성이다. 삼십 페이지가 넘는 동화를 앞에 앉은 제 누나 참견까지 해가면서 칠분 만에 다 읽었다고 내놓으니 기가 차다.

벌써 다 읽었어?
응.
임마, 아빠가 읽어도 한 시간은 걸리겠다.
진짠대. 줄거리 말해볼까?
책은 줄거리를 알려고 읽는 게 아니야. 그래.. 내일 다시 이야기하자.

다음날 저녁 이번엔 팔 페이지짜리 머리말을 읽게 했다. 부러 정색을 하고는 한 문장도 빠트리지 말고 제대로 읽어야 한다고 엄포를 놓았다. 흘끔흘끔 곁눈질로 읽는 품새를 살펴보니 이번엔 제대로 읽는 것 같다. 이십분이 조금 지나 김건은 다 읽었다고 했다. 시험 삼아 몇 가지 질문을 하니 꼬박꼬박 대답이 나온다.

삼십 페이지 넘는 걸 칠분에 읽더니 팔 페이지에 이십분이 더 걸렸구나. 어제는 대충 읽은 것 맞지?
응..
김건, 책이라는 게 뭐지?
어떤 사람의 생각.
책을 왜 읽지?
지혜를 얻으려고.
지혜가 뭐야?
지혜는 음.. 모르는 걸 아는 거.
모르는 걸 아는 게 지혠가? 그럼 아는 것과 깨닫는 건 어떻게 다르지?
아는 건 조금 아는 거고 깨닫는 건 많이 아는 거.
그건 그냥 조금 알고 많이 아는 거지.
그럼 진짜 아는 거.
진짜 아는 거라.. 아빠 생각엔 아는 것은 남의 생각을 받아들인 거고 깨닫는 건 그걸 내 생각으로 만드는 거야.
아.
책을 읽는 건 알기 위해서가 아니라 깨닫기 위해서야.
어른들은 책 읽으면 다 깨달아?
아니. 책은 엄청나게 많이 읽었는데 자기 생각은 없는 어른들도 많아. 그런데 그런 사람들일수록 자기가 많이 안다고 떠들어대지.
그럼 책은 무조건 천천히 읽는 거야?
꼭 그렇진 않아. 대충 읽어도 되는 책도 있지. 아빠가 말하는 건 책다운 책, 좋은 책을 말하는 거야. 좋은 책은 반드시 천천히 읽어야 해. 너무 빨리 읽으면 책을 머리로만 읽게 돼.
그럼 또 뭘로 읽는데?
(김건 가슴을 검지로 짚으며) 마음으로 읽지. 그래야 깨달을 수 있는 거야.
그렇구나.
책 백권을 대충 읽은 사람과 한권을 제대로 읽은 사람 가운데 누구 생각이 더 훌륭해질까?
한권 읽은 사람.
그럼 백권이 아니라 만권이라면?
그래도 한권 읽은 사람.

(드림텐)
2006/07/28 07:00 2006/07/28 07:00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833

  1. Subject: 책읽기

    Tracked from Shelter Of Storm 2006/07/28 14:13  삭제

    책읽기... 어릴 때는 책방에 틀어박혀 하루종일 (공짜)책 읽는게 취미였던 때도 있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다독과 속독이 필수라고 생각했었지요. 어느 날 문득, 집어드는 책의 내용이 거기서 거?

  2. Subject: 아는것과 깨달음

    Tracked from graPhos 2006/08/01 06:43  삭제

    김규항님의 블로그에 올라오는 글 중에 나는 아이들과의 생활속에서 이루어지는 일들에 대한 기록을 보며 항상 나는 잊었거나 혹은 몰랐거나 또는 깨닫지 못한 것을 얻고는 한다. 오늘 오랜만?

  3. Subject: 강박관념

    Tracked from 좁은 길, 낮은 마음 2006/08/04 01:06  삭제

    대학을 졸업한 이후로 책을 집중해서 제대로 읽은 적이 없는 것 같다. 소식지 원고를 쓰기 위해서 읽었던 책이 있긴 하지만, 하나를 이해하기 위해 산만한 백번을 읽었다. 소설도 마찬가지. 늘 ?

  4. Subject: 책읽기

    Tracked from 마음을 움직이는 벗 2006/08/11 23:03  삭제

    GYUHANG.NET: 느리게 책을 많이 읽는 편이라고 생각은 하는데... 이상하게 책 앞에서는 마음이 조급해진다. 도서관이나 서점에 가면 읽고 싶은 책들이 많이 보이게 되고, 그러면 한편으로 마음이 ?

  5. Subject: Lamictal.

    Tracked from What are the side effects of lamictal. 2010/10/16 11:57  삭제

    Should i stop lamictal if im pregnant. Lamictal fda warning. Taking lamictal and smoking marijuana. Lamictal. Lamictal and double vision. Lamictal dosing for bipolar dis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