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01/27 22:11
한달 전 나는 아내와 아이들을 처가인 전주로 내려보내고 사무실을 겸하는 방을 구해 살게 되었다. 한국춤을 하는 아내는 늘 창작춤에 열중하다 서른 다섯이 되어서야 전통춤의 깊은 맛을 알게 되었다. 창작춤에서 전통춤으로 관심을 바꾸는 일은 적어도 아내의 경우 절대적인 정신적 안식을 가져다 주었다. 아내의 관심은 춤계에서 춤 자체로 바뀌었다. 어떤 경우든 욕심을 버리면 사람은 평화를 얻는다.

몇 달 전 나는 아내에게 1, 2년 예정으로 전주에 내려가 살면서 전라도의 전통춤들을 공부할 것을 권유했다. 내가 그런 생각을 한 건 아내가 가질 유익 외에 올해 초등학교에 들어가게 된 김단(8살, 지난번 나온 김건의 누나) 때문이기도 했다. 나는 지방이 서울의 보조품일 뿐인 세상에서 아이가 일생을 지방에서 살기 어렵다면 어린 시절 한 때라도 지방에서 살기를 바랬다. 그것은 아이의 삶에 분명한 유익을 줄 거라 생각했다.

그렇게 나는 혼자 살게 되었는데 희한한 일은 이제 나는 애초 계획에 없던 살림을 하게까지 되었다. 나는 밥을 지어 먹고 빨래를 하며 살고 있다. 애초 살림을 할 생각을 하지 않았던 건 표면적으론 시간적 효율성 때문이지만 보다 근본적인 또 하나의 이유는 내가 남자라서일 것이다. 알다시피 남자의 경우 살림은 전적으로 여자의 도움을 받는다.

내가 내 살림을 직접 챙기게 된 건 주로 인근에 사는 한 선배 덕이다. 그는 15년 가량 혼자 살고 있는데 내가 한달 전 근처로 이사하자 나를 앉혀놓고 살림의 중요성을 몇시간 동안 피력했다. 그의 말의 골자는 살림이라는 게 효율성으로 따질 수 없는 사람의 근본이라는 것이었다. 혼자 사는 그의 큰 냉장고 두 대엔 온갖 음식 재료들이 알뜰하게 들어 차 있었다.

나는 당시 그의 말을 혼자 사는 요령이나 지혜 쯤으로 받아들였지만 손수 밥을 짓고 빨래하는 일을 거듭하면서 나는 내가 놀랄 만큼 안정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지난 몇해 동안 늘 일에 치어 정신을 추스르지 못하고 살아온 나는 급기야 감당할 수 없을만치 고단해져서 몇가지 일들을 어거지로 정리하기까지 이르렀는데, 안 그래도 부족한 시간을 밥짓고 빨래하는 일에 할애함으로써 외려 편안해진 사실은 참으로 의외였다.

현명한 사람들은 늘 밥이 하늘이고 살림은 사람의 기본이라 말해왔다. 그러나 그런 멋들어진 주장을 하는 건 대개 현명한 남성들이었지만, 손수 밥을 짓고 살림을 하는 일은 어떤 경우든 여성들(현명하든 그렇지 않든)의 몫이었다. 일반적으로 살림은 여성의 일이고, 일반적으로 여성에 비해 남성들의 정신이 허풍선이 같은 주요한 이유 또한 거기 있는 것 같다.

(여성신문)
2001/01/27 22:11 2001/01/27 22:11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