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10/15 17:22
올 봄 어느 날 인터뷰하러 찾아왔던 일본 공산당신문 기자가 한반도에 처음 재미를 느낀 사연. 그가 10대 시절 일본 10대들 사이에선 단파 라디오로 외국의 일본어 방송을 듣는 게 유행이었다. 여느 일본 10대들처럼 남북한이 같은 민족이라는 것조차 몰랐던 그는 북한 방송과 남한 방송을 번갈아 들으면서 한반도에 재미를 느꼈다. 같은 민족이라는데 북쪽은 남쪽을 원수라 하고 남쪽은 북쪽을 원수라 하며 온종일 저주를 퍼붓는 것. 그 저주의 결론은 희한하게도 언제나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었다는 것. 다른 민족인 그가 느낀 재미는 지난 50여 년 동안 우리 민족의 지옥이었다.

민족. 민족은 불순하지 않지만 민족주의는 대개 불순하다. 민족주의는 인간의 모든 선량한 정신들을 민족 단위로 한정하는 약속이기 때문이다. 파시즘을 비롯, 역사 속에서 나타난 해로운 정신들은 대개 민족주의와 관련을 맺는다. 민족주의란 실은 민족적 이기심이다. 민족주의가 불순하지 않은 단 한 가지 경우는 인간의 인간에 대한 착취가 민족 단위로 일어날 때 피착취 민족의 민족주의다. 그것은 민족적 이기심을 넘어 인간의 인간에 대한 착취를 타파하는 보편적 인간해방의 가치를 갖는다. 통일. 통일도 마찬가지다. 모든 통일은 다 좋다는 생각은 불순하다. 통일의 전적인 이유로 주장되어온 같은 민족이라는 이유는 단지 통일의 한 이유일 뿐이다.(따로 살아 더 행복한 가족이 있듯, 같은 민족이라도 따로 사는 편이 낫다면 왜 통일이 필요한가.)

우리에게 통일이 필요한 이유는 한반도 분단체제가 지난 50여 년 동안 전적으로 남북 지배세력의 지배와 착취의 도구로 '사용'되어왔기 때문이다. 그 기초는 남북 민중들의 한국전쟁 체험이다. 남북 지배세력은 자신들이 자행한 그 참혹한 체험에서 생긴 남북 민중들의 공포를 적대감으로 부풀려 남북 민중들을 지배 착취해왔다. 그들이 감당했던 유일한 고단함이란 남북 민중들이 그 참혹한 체험의 실체를 따져볼 일체의 기회를 차단하는 일뿐이었다. 그들이 우리에게 들려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말은 한껏 부풀려진 정서적 적대감의 보충물이었다.

근래의 통일 정세(혹은 통일 지향적 정세)는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했다. 그러나 그 통일 정세가 전적으로 남북 지배세력에 의해 장악되어 있다는 사실은 그 행복을 불안하게 한다. 그들은 그간의 극우파쇼정권이 분단체제를 사용하는 반통일 정권이었고 김대중 정권은 이른바 민주적 절차에 의해 탄생한 통일 정권이라 말한다. 그 말은 절반만 옳다. 김대중 정권이 이른바 민주적 절차에 의해 탄생한 건 사실이지만 김대중 정권을 한 부분으로 포함하는 남한의 지배세력은 전혀 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근래의 통일 정세가 우리에게 가져다 얼마간의 행복들이 그 통일 정세의 전부라 여기는 일은 김대중씨가 노벨평화상을 타기 위해 통일정세를 만든다는 주장보다 더 아둔하다. 우리는 남북 지배세력이 통일 정세(통일 지향적 정세)를 만드는 실제 이유를 따질 필요가 있다. 지난 50여 년 동안 분단으로 속아온 우리가 또다시 통일로 속지 않으려면 말이다. 상식선에서만 말하자면, 남한 지배세력의 통일 정세는 이른바 남한식 자본주의의 위기 탈출 방책이고 북한 지배세력의 통일 정세는 이른바 북한식 사회주의의 위기 탈출 방책이다. 통일 정세가 이른바 경제협력을 골간으로 진행된다는 것, 그 경제협력을 위해 그토록 강고하던 남한의 반공주의와 북한의 반미주의가 싱거울 만치 쉽게 조정된다는 것에서 보여지듯 말이다.
통일보다 중요한 건 통일이 누구에게 사용되는가다. 이를테면 통일은 정주영 부자에게 사용될 것인가 현대 노동자들에게 사용될 것인가. 통일은 한줌의 남북 지배세력에게 사용될 것인가 전체 남북 민중들에게 사용될 것인가. 분단을 사용해온 세력에게 통일마저 사용하게 한다면 더 이상 민족의 미래는 없다. 우리는 오직 한 가지 통일만을 지지한다. | 씨네21 2000년_10월
2000/10/15 17:22 2000/10/15 17:22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55

  1. Subject: 뒤늦은 서울시 교육감 선거 단상 - 이

    Tracked from xoxo, dahn. 2008/08/13 02:00  삭제

    △ 2004년 부시 재선 직후 영국 가디언지의 서플리멘트 G2의 표지 지난 대선, 2MB가 대통령에 당선된 직후, 내 머리속에는 위의 이미지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여러 가지 이유로, 어쩔 수 없이 MB

  2. Subject: Bing.Com

    Tracked from Bing.Com 2014/10/04 09:05  삭제

    GYUHANG.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