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02/22 16:55
(당사자인 내가 할 말은 아니지만) 쾌도난담은 희한하다. 양심수들이 애독한다는 양식 있는 시사주간지에 지성도 교양도 함량 미달인 두 건달이 별다른 준비도 없이 두세 시간 횡설수설하는 게 매주 멀쩡하게 실려나간다. 한두 번의 해프닝으로나 어울릴 이 믿기 힘든 일은 해를 넘겨 계속되고 있다. 풍문으로는 쾌도난담 덕에 <한겨레21> 웹사이트 조회수가 몇 배 늘었다고도 하고, 이 시궁창 같은 기사를 저주하며 구독 중단을 선언하는 비장한 독자가 나타났다고도 한다. 그런 극단적인 반응은 내 머리통 속에서도 마찬가지다.

그런 대로 진지한 얘기들을 무겁지 않게 전한다는 장점(제대로 전하는가는 논외로 두고)도 있지만, 사적 톤으로 발언하고 공적 톤으로 읽히는 쾌도난담의 작동 원리는 나를 늘 불편하게 한다. 쾌도난담은 마치 내가 어느 카페에서 친구와 편하게 나눈 대화를 수많은 사람에게 생중계 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 같은 것이다. 쾌도난담을 읽는 사람들은 나를 실제보다 조금 더 경박한 인간으로, 실제보다 조금 더 방자한 인간으로 짐작하는 듯 하고, 그것은 사람들에게 나를 실제보다 조금 더 기품 있는 인간으로 실제보다 조금 더 진지한 인간으로 인상 지우고 싶은 내 욕망과 충돌한다. 처음 만난 사람들은 내게 말하곤 한다. "생각보다 점잖은 분이군요." 빌어먹을.

별의별 얘기를 다루다보니 별의별 잡음이 끊이지 않지만 나나 김어준이나 지성의 부족 분을 고집으로 채우고 사는 스타일이라 일일이 개의하진 않는다. 다만 이따금씩 제 말에 제가 후회하고 그러는데, 내가 '율려'라는 걸 들고 나온 김지하 선생을 '애처로운 왕자병 환자에 앵벌이하는 상이군인'이라고 비아냥거린 일은 바로 그런 예다. 내가 오늘의 김지하를 존중할 수 없는 게 사실이라 해도 그 비아냥은 무슨 얘기든 짧게 훑고 지나가는 쾌도난담의 형편과 결합하여 비열한 인신공격이 되었다. 다른 곳에 김지하 선생에 대한 좀더 차분한 비판문을 쓴 적이 있긴 하지만 나는 내 20대의 치명적인 선생에게 씻을 수 없는 결례를 하고 말았다.

얼마 전 매매춘을 필요악이라고 표현한 일은 쾌도난담의 형식이나 사정으로 변명할 수 없는 부끄러움을 내게 남겼다. 후배들은 그 발언으로 별 문제는 없는지 조심스레 물어왔고, 평소 내 글에 호의적이었던 한 학자는 무척 실망했다며 내 말이 고도의 반어법이기를 바란다는 편지를 보내왔다. 나는 김강자라는 여성 경찰관의 해프닝과 구성애라는 보수주의자의 맞장구에 내가 가진 이른바 '과학적 매매춘론'을 사용하는 일이 왠지 허망하게 느껴졌던 것 같다. 그러나 내 발언은 고도의 반어법은커녕 그저 반동적 매매춘론을 한번 더 강조하는 일이 되었다.

두어 달 전 나는 담당기자에게 쾌도난담을 그만두겠다 말했다. 내가 뒤늦게 글쓰기라는 걸 시작하여 체험수기류의 잡문이나마 열정을 가지고 끼적일 수 있었던 건 내 팍팍한 삶에서 빚어지는 나와 세상의 긴장감 덕이었다. 매주 한번씩 세상의 일들을 연예가 방담 하듯 주절대는 쾌도난담은 그런 내 긴장감을 느슨하게 만들고 있었다. 쾌도난담 덕에 나는 좀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지만, 내가 그런 허명이 한 인간을 얼마나 가련하게 만드는가 쯤을 모르진 않았다.

그만두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목요일이 다가오면 의례껏 쾌도난담하러 갈 요량을 하는 나를 보면, 내가 쾌도난담을 정말 그만두려 하는 건지 쾌도난담으로 일어나는 내 민망함을 보상하기 위해 나 자신을 속이고 있는 건지 나도 헛갈린다. 대견하게도(가증스럽게도) 이젠 공적 톤으로 읽힐 것을 염두에 두고 사적 톤으로 발언하는 일에도 어지간히 익숙해졌다. 또한 나는 쾌도난담이 스테레오타입화된 공격 대상 이외의 대상을 공격하기엔 몹시 불리하다는 사실도 깨닫게 되었다. 한편으론, 진지한 거라면 질색을 하던 나이 어린 후배가 쾌도난담을 낄낄거리며 읽는 모습을 보며 자못 계몽주의자의 보람을 느끼기도 한다. 쾌도난담이 내게, 내가 쾌도난담에 차분해진 셈이다. | 씨네21 2000년_2월
2000/02/22 16:55 2000/02/22 16:55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41

  1. Subject: 블로그. 생각보다 무섭다!

    Tracked from 진실이 말소된 페이지 2005/03/27 16:59  삭제

    바로 요 밑의 포스팅에 대한 내 블로그 방문자님들의 덧글을 읽으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난 이 블로그에 여러가지 글을 쓰지만 대부분은 어떤 정리된 형태의 의견이라기 보다는 그냥 문득 ?

  2. Subject: separation attorney

    Tracked from separation attorney 2014/05/18 16:58  삭제

    GYUHANG.NET ::

  3. Subject: 24 hours animal clinic

    Tracked from 24 hours animal clinic 2014/05/18 21:11  삭제

    GYUHANG.NET ::

  4. Subject: Portland seo

    Tracked from Portland seo 2014/05/30 12:05  삭제

    GYUHANG.NET ::

  5. Subject: www.facebook.com/CorvallisOregonRealEstate

    Tracked from www.facebook.com/CorvallisOregonRealEstate 2014/05/30 12:57  삭제

    GYUHANG.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