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17:20
신년 티브이 토론에서 유시민의 활약에 대한 이야기가 많기에 조금 훑어봤다. 토론은 오늘 한국 사회가 갇힌 프레임의 전형을 보여준다. 얼마 전 적었듯, 한국 사회는 보수/진보 기득권 연합(10%)과 다수 인민(90%)으로 나뉘어 있다. 전통적으로 기득권은 보수 엘리트(극우 독재 계열)의 것이었다. 그러나 민주화 이후 진보 엘리트(민주화 운동 계열)가 주류 사회에 진출하면서 기득권을 분점 하기 시작했고, 김대중 노무현 정권을 거치면서는 보수 엘리트와 대등한 수준의 기득권 세력이 되었다.(예를 들어,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관료들 평균 재산은 동일하다.) 한국 사회가 한치도 나아가지 못하는 이유는 모든 의미 있는 사회 비판과 사회 변화의 에너지가 보수 엘리트와 진보 엘리트의 기득권 싸움에 소모되기 때문이다. 진보 엘리트가 갖는 결정적 약점이 있다. 기득권 연합의 일원이면서 다수 인민을 대변하는 것처럼 구는 기만적 상태다. 그들에게 가장 두려운 일은 인민의 상당수가 그에 항의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근래 그럴 만한 상황들이 끊임없이 펼쳐졌음에도 기만적 상태를 유지하는 데 성공해왔다. 그에 가장 기여한 게 ‘미디어 전략’이다. 나꼼수를 필두로 한 정치 팟캐스트, 오연호 등의 프레임 짜기(진보 집권 플랜), 그리고 손석희와 유시민으로 대변되는 티브이 토론 쇼 등이다. 이 모든 것들의 목적은 하나다. 한국 사회가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 있다는 프레임을 공고히 하며, 진보 엘리트의 승리가 다수 인민의 삶에 기여한다는 관념을 주입하는 것이다. 이번 토론에서 유시민은 초입부터 현재의 경제 위기론이 ‘보수 기득권 세력의 이권 동맹’이라고 규정함으로써 그 목적에 신속히 접근한다. 토론이 실제 현실을 반영하는 장면을 상상해보라. 출연한 양 패널이 한 편이 되고 다수 인민을 대변하는 패널이 다른 한편이 되어서, 유시민에게 '보수 기득권이 아니라, 보수/진보 기득권 연합이다' 공격하는 장면을. 물론 현재의 프레임에선 절대 불가능한 일이며, 그거야말로 ‘신뢰받는 언론인’ 손석희의 진정한 소임이다. 프레임을 벗어나지 않는 한 현실 변화를 기대하긴 어렵다.

손석희나 김어준이나 유시민을 윤리적으로 비난하는 건 별 소용없는 일이다. 아무렴 그들이 ‘우리는 기득권 연합의 유지를 목표로 합니다!’라고 말하겠는가. 그들은 알면서 기만하고 있다기보다는, 제 ‘단순하고 소박한’ 세계관에 진심으로 빠져 있다고 보는 게 좀 더 정확할 것이다. 하루하루 먹고사는 일에 전력을 다하는 처지의 인민이 먼저 프레임을 빠져나가긴 어렵다. 그나마 책이라도 읽고 토론도 할 수 있는 여건과 상황이 되는 인텔리들이 ‘기여’ 해야 한다. 보수 정권 10여 년 동안 그들은 이명박 박근혜 욕만 하면 충분했고, 그 덕에 지적으로 현격히 퇴행했고 한없이 나태해졌다. 그래서 그들은 이 악랄한 프레임을 직시하거나 비판하긴커녕 ‘역시 유시민!’ 따위 즉자적 감탄사나 늘어놓는다. 고작 그런 소리나 하려고 그리 많이 배웠고, 여전히 책을 읽고 인문학적 사유를 말하는가. 그들이 스스로에게 절망하길 권한다.
2019/01/03 17:20 2019/01/03 17:20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