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0 08:47
몇해 전 친구가 생협에 노조도 없고 비정규 노동이 만연한 걸 알고는 놀라서 모 생협 경영진에게 물었더니 ‘생협은 특정 개인에게 사유화되어 있지 않으니 일반 기업과는 경우가 다르다’고 하더란다. 우리가 종종 하는 오해는 기업의 형태나 소유 방식이 기업의 정체성을 다르게 만든다는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기업이 이윤 혹은 성장을 목표로 하는 한, 협동조합이든 사회적 기업이든 자본가가 한명이든 천명이든 근본적으로 달라질 건 없다. 자본가는 ‘인격화한 자본’이 되기 때문이다. 자본가의 인격이 자본을 지배하는 게 아니라 자본의 고유한 운동방식이 자본가의 인격을 지배한다. 그런 자본가에게 노동자는 존엄한 인간이 아닌 ‘인격화한 노동 시간’일 뿐이다. 구례자연드림파크 노조 탄압 사태는 아이쿱이 성장 위주 경영을 선도하면서 한살림을 추월하고 ‘경쟁 상대는 이마트’라 공언할 때 이미 예견된 일이다. 상황이 이렇게까지 되었는데도 대개의 조합원들이 침묵한다는 건 그들이 협동조합 조합원이 아니라 회원제 소비자일 뿐임을 드러낸다. 물론 이건 아이쿱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자본주의적 기업을 넘어선 기업을 표방한 생협은 자본주의적 기업의 괴상한 형태로 귀결하고 있다.
2018/04/10 08:47 2018/04/10 08:47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