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8 02:58
4월 12일부터 대안공간 루프에서 ‘혁명 노트, 메타노이아’라는 제목으로 세미나를 합니다. 4회에 걸쳐 진행되며 우선 주최측의 안내문을 붙입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다시 올리겠습니다.

**

‘혁명 노트, 메타노이아’ 세미나 안내

강연자: 김규항
장소: 대안공간 루프
시간: 19:00 - 21:00
참가비: 무료
참여신청: gallery.loop.seoul@gmail.com

우리는 실은 혁명적 변화가 아니면 달라질 게 없다는 사실을 직감한다. 동시에 우리는 더 이상 혁명은 가능하지 않다고 확신한다. 끝없는 우울은 그런 모순적 상태와 관련이 있다. 그런데 혁명은 과연 무엇인가? 인간의 총체적 면모를 경제적 차원으로 우겨넣는 경박한 유토피아주의, 급진적 사상과 이론들을 만들어지는 족족 말과 글의 감옥에 가두는 지적 힙스터 놀이는 혁명과 무관하다. 혁명은 무엇보다 삶의 비참과 대면하는 일이다. 로봇이 인간 노동을 대신하는 생산력 수준에서도 노예적 노동에 시달리는 사람들의 비참은 물론, 제 지성과 신념을 알량한 정치적 올바름으로 대체하는 비참, 제 욕망을 체제의 메뉴대로 조정한 대가로 안락을 누리는 비참... 비참은 어디에서 기인하며 어떻게 작동하는가? 해방적 전환은 가능한가?

4월 12일 자유로운 노예들
4월 19일 자본주의교의 삼위일체
4월 26일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반공주의
5월 3일 메타노이아, 삶의 지속

2018/03/28 02:58 2018/03/28 02:58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