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10:51
사회비판의 이벤트화 경향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사회 문제에 대해 그 원인과 보편성을 고찰하고 비판하는 일상적 노력은 회피하면서, 특별히 불거진 사례를 선택해 짧고 격렬한 반응을 보인 후, 일상으로 복귀하는 경향이다. 사회 변화가 아니라 자신이 사회 비판적임을 전시하는 데 집중하는 경향은 오늘 한국 진보세력의 계급적 속성을 잘 드러낸다. 그들은 10% 경제 기득권과 진보의 사회문화 자본을 동시에 가지는 데 성공했다. 그들은 여전히 극우세력보다 고상한 외관을 유지하면서도, 가장 주요한 보수세력으로 자리잡았다. 이 사실을 분명히 하지 않는다면 부문과 차원을 불문하고 사회진보 운동은 아무 것도 할 수 없게 되었다.
2017/11/14 10:51 2017/11/14 10:51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