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19:30
제법 오래전부터 기획되었고, 교정 작업에 참여하면서는 굳이 내야 하나 싶다가 그런대로 나쁘지 않네 싶다가 했는데, 결국 나왔다. 시집 크기에 하드커버 북디자인이 미려하다. 친구에게 부탁한 프로필이 마음을 읽는다. 특히 '저마다의 쓸모없는 짓들에 골몰하는 세계'. 그거지.

"글은 카타르시스를 제공하는 도구가 아니라, 불편함을 수반하더라도 좀더 사유함으로써 세계의 본질에 함께 다가가는 도구다. 모든 아름다움이 그러하듯 문장은 군더더기가 적을수록 아름답다. 사람들이 정치나 사회 문제를 벗어나 저마다의 쓸모없는 짓들에 골몰하는 세계를 소망한다."


2017/06/19 19:30 2017/06/19 19:30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