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7 09:51
새 정부 고위공직자 후보를 옹호하는 이야기들은 대체로 '내로남불'의 졸렬함을 벗어나지 않은 듯하다. 민주화 30년은 민주화운동 세력이 기득권화한 지 30년이라는 뜻이기도 하니, 그들이 극우세력과 '생활 양식'면에서 그리 다르지 않은 건 자연스러운 일이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그 사실을 재확인한 것, 즉 나와 그들이 전혀 다른 세상을 살고 있음을 재확인한 것이야말로 청문회의 중요한 사회적 소득일 것이다. 새 정권과 관련하여 여전히 말을 아끼고는 있지만, 이 풍경이 나를 도리없이 비위 상한 게 해준 건 내로남불이 아니라 후보와의 옛 인연을 들먹이는 추억담들이었다. 순수, 열정, 온화, 소탈 따위 상투어들이 난무하는, 그 후보나 옹호자나 그런 것들을 잃은 지 매우 오래임을 강조하는 걸 유일한 소임으로 하는, 닳고닳은 민주 아재들의 추억담.
2017/06/17 09:51 2017/06/17 09:51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