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0 09:14
박근혜가 구속된 날 친구가 '문재인이 사면하는 시나리오로 가는군' 하기에 '안철수가 사면하게 될지도' 라고 대꾸했다. 다 떠나서 문재인과 그 지지자들 하는 걸 보면 그리 되기 십상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예상보다 빨리 달라진 상황에 보이는 그들의 모습은 역시 한심하기만 하다. 현재 상황에 대한 냉정하고 성찰적인 분석은 없고 오로지 남의 탓에 음모론이다. 이를테면 그쪽에선 비교적 멀쩡한 사람으로 여겨지는 황교익 같은 이조차 그렇다. 전적으로 언론의 작품이고 심지어 한겨레가 안철수 편이라니. 리버럴 신문 한겨레에 매우 비판적인 내가 들어도 황당한 이야기다. 그리고 그런 이야기는 대중이 아무런 자기 판단 능력 없다는 폭언이다. 실제로 황 씨는 '국민 수준'이라는 언사까지 사용하는데, 촛불을 든 국민과 대선에 임하는 국민은 다른 국민인가. 사람이란 어려울 때 바닥이 드러나는 법이긴 하지만, 그런 식의 논리가 여론에 도움이 될지 부정적일지 계산조차 못한다는 것은 깊은 실망을 준다. 최악의 선거운동은 지지자들끼리 카타르시스를 선거운동이라 믿는 것이다. 선거운동은 아직 지지자를 정하지 않은 사람, 심지어 다른 후보 지지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일이다.
2017/04/10 09:14 2017/04/10 09:14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