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09 23:39
내 생각을 말할 때 겸손하지 않을 수 없는 건 내 생각은 실은 내 생각이 아니기 때문이다. 내 생각은 수많은 체험과 충격과 학습과 주입 따위들이 내 신체를 거쳐 흐르다 남긴 자국 혹은 상처들이다.
2016/02/09 23:39 2016/02/09 23:39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