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03 14:56
"읽는 책을 대폭 줄여 봐. 한 권을 잡아서 두어 달 동안 천천히 읽어보는 거야. 책이 삶과 닿고 사유의 살이 생겨날 거다." (어지간한 인문학 신간은 다 읽어치우면서도 사유의 갈피를 잡지 못해 고민하는 후배에게 한 말.)

책이라고 다 같은 책이 아니고 반나절을 바치기도 아까운 책들도 많지만, 이른바 인문학 책들을 빠르게 읽어치우는 사람들은 보면 심란스럽다. 널리 독서 가치를 인정받은 인문학 책이란 적어도 몇 해에 걸친 사유의 결정물인데 사나흘에 읽고 리뷰까지 적는다는 게 말이 되는가. 그건 관광이지 독서는 아니다. 시장의 요청이지 사유의 요청은 아니다. 여러 권의 책을 넘어 여러 학자를 몇 주에 걸쳐 섭렵하는 식의 인문 강좌는 패키지 관광상품이라 해야 할까. 인문학자라는 자들이 너나없이 그런 강좌에 나서는 걸 보면 역시 시장은 전능한 모양이다.

2013/12/03 14:56 2013/12/03 14:56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2870

  1. Subject: his explanation

    Tracked from his explanation 2014/06/06 10:32  삭제

    GYUHANG.NET ::

  2. Subject: landscaping ideas for front of house

    Tracked from landscaping ideas for front of house 2014/08/13 12:02  삭제

    GYUHANG.NET ::

  3. Subject: bit.ly

    Tracked from bit.ly 2014/10/25 06:41  삭제

    GYUHANG.NET ::

  4. Subject: Swamp Attack Hack iOS

    Tracked from Swamp Attack Hack iOS 2014/10/28 06:49  삭제

    GYUHANG.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