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06 15:17
결국 이석기 사태에 관해 쓰기로 했다.
언제나 느끼는 것이지만,
꼭 써야하는 글처럼 쓰기 싫은 글도 없다.
2013/09/06 15:17 2013/09/06 15:17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