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12/15 00:19
80년대에 청년이던 사람들이 만나 대화하면 심심찮게 등장하는 안주가 ‘요즘 애들’이다. “요즘 애들은 책을 안 읽어.” “요즘 애들은 이기적이야. 도무지 사회 현실에 관심이 없어.” “요즘 학생운동이 그게 운동이야.” 등등.

더 이상 책을 안 읽고, 저와 제 식구 외엔 아무런 관심이 없으며, 운동은커녕 운동의 장애물에 가까운 그들이 그렇게 떠들어대는 풍경은 기괴하지만, 어쨌거나 80년대의 청년들과 오늘 청년들이 많이 다른 건 사실이다. 대학 학생회장 선거에서 갈수록 비운동권이 우위를 보이는 건 그런 현실의 한 단면이다.

그런 현실은 좌파운동의 미래를 어둡게 만든다. 좌파 청년들이 줄어든다는 것은 곧 좌파 운동이 고령화하고 또 고립되어 머지않아 영향력을 잃게 된다는 얘기가 된다. ‘청년들을 어찌할 것인가’는 좌파운동의 가장 중요한 숙제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한국에서 청년학생운동은 수십여년 동안 운동의 주력이자 메마르지 않는 우물이었고 80년대는 그 정점이었다. 80년대에 좌파청년들은 차고 넘쳤다. 그러나 그런 ‘풍요’는 좌파운동의 노력이나 역량보다는 현실의 엄혹함에서 온 것이었다. 온 나라가 병영화하여 청년들의 정신을 가두었고 군인들이 대낮에 양민을 도륙하고 어제 만난 친구가 사라져 얼마 후 주검으로 떠오르는 현실은 평범한 청년의 가슴에도 쉽게 불을 지를 수 있었다.

이제 군인들은 더 이상 대낮에 양민을 도륙하지 않으며 한국 청년들은 세계에서 가장 쿨한 영화광들이다. 빨갱이라 불리던 사람들이 잇따라 대통령을 맡고 있으며 평범한 청년들의 가슴에 불을 지를 만한 현실은 눈에 띄게 적어졌다. 이쯤 되면 오늘 청년들 가운데 적게라도 좌파들이 재생산된다는 사실은 신기하고 감사한 일이다.

오늘 청년들이 사회현실에 관심이 없다는 개탄은 사실과 다르다. 청년들은 언론개혁이니 정치개혁이니 하는 이런저런 개혁운동에 무시할 수 없는 규모로 투신하고 있다. 그 투신이 제 연애와 영화감상과 취업시험 준비를 하고 남는 시간에 ‘모니터 앞에서’ 혹은 ‘촛불을 들고’ 이루어진다 해도 그들은 나름대로 사회현실에 투신하고 있다.

우리는 그 청년들에게 희망을 둘만 하다. 우리가 ‘모니터 앞에서’ ‘촛불을 들고’ 사회현실에 투신하는 청년들에게 희망을 둘 근거는 그 청년들이 ‘진보’ 가 뭔지 모른다는 것이다. 그 청년들은 극우가 보수를 자처하고 개혁이 진보를 자처하는 현실에 그대로 사로잡혀 있다. 말하자면 그들은 개혁운동이 세상을 바꾸는 운동이라 여기고 ‘진보적 열정’으로 개혁운동에 투신하고 있다.

우리는 그 청년들에게 진실을 알려주어야 한다. 개혁과 진보는 전혀 다른 것이라는 것, 개혁운동은 세상을 바꾸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오늘 세상을 강화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려주어야 한다. 물론 그건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니다. 개혁이 진보를 거의 완전하게 대체하는 데는 참여연대에서 강준만과 노사모를 거쳐 네티즌운동에 이르는 10여년의 과정이 있었다. 그 10여 년 동안 개혁운동은 좌파운동을 ‘낡고 어리석으며 실현가능성이 없는 미망에 빠진 무리들’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젠 우리 차례다. 우리는 청년들에게 개혁운동의 주장들이야말로 얼마나 ‘낡고 어리석은’ 것이며 개혁운동이라는 것이 얼마나 ‘실현가능성이 없는 미망’인지를 알려주어야 한다. 개혁정권의 침략전쟁에 대한 태도나 더러운 정치자금을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청년들로 하여금 극우와 개혁이 어떤 차이를 갖는지 과연 개혁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지 되새기게 하는 생생한 자료들이다. 바로 지금 우리는 청년들에게 유례없이 친절하고 부드럽게 다가가야 한다. (노동자의힘 기관지)
2003/12/15 00:19 2003/12/15 00:19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125

  1. Subject: [펌]청년들의 근황 1

    Tracked from petit leftists 2004/08/30 16:05  삭제

    80년대에 청년이던 사람들이 만나 대화하면 심심찮게 등장하는 안주가 ‘요즘 애들’이다. “요즘 애들은 책을 안 읽어.” “요즘 애들은 이기적이야. 도무지 사회 현실에 관심이 없어.” “요?

  2. Subject: [펌-규항넷]청년들의 근황 1

    Tracked from petit leftists 2004/08/30 16:08  삭제

    80년대에 청년이던 사람들이 만나 대화하면 심심찮게 등장하는 안주가 ‘요즘 애들’이다. “요즘 애들은 책을 안 읽어.” “요즘 애들은 이기적이야. 도무지 사회 현실에 관심이 없어.” “요?

  3. Subject: Slots for fun

    Tracked from Slots for fun 2014/08/14 00:46  삭제

    GYUHANG.NET ::

  4. Subject: www.vouchergiver.co.uk

    Tracked from www.vouchergiver.co.uk 2014/11/04 03:38  삭제

    GYUHANG.NET ::

  5. Subject: Www.Queenvoucher.Uk

    Tracked from Www.Queenvoucher.Uk 2014/11/04 21:01  삭제

    GYUHANG.NET ::

  6. Subject: Phpdugnews.info

    Tracked from Phpdugnews.info 2014/11/11 22:38  삭제

    GYUHANG.NET ::

  7. Subject: freephpduglist.com

    Tracked from freephpduglist.com 2014/11/12 09:48  삭제

    GYUHANG.NET ::

  8. Subject: furnace not heating

    Tracked from furnace not heating 2016/09/24 00:36  삭제

    GYUHANG.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