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8 10:00
지배 체제 입장에서 어느 쪽이 더 이문일까. 국회의원 하나 더 느는 것과 훨씬 더 많은 사람이 생각과 토론을 멈추는 것.
2014/07/28 10:00 2014/07/28 10:00
2014/07/28 09:23
정치, 특히 근래 선거에서 '여하튼 최악은 막자'는 견해를 존중한다. 그러나 '여하튼 최악은 막자'는 견해 외엔 아무런 생각도 토론도 않겠다는 태도는 존중하기 어렵다. 그보다 더 최악은 없다
2014/07/28 09:23 2014/07/28 09:23
2014/07/28 02:41
'21세기는 보수와 진보의 이념대립이 아닌 중도와 통섭의 시대'라는 식의 말은 그럴싸하지만 허망한 말이다. 전쟁 이후 한국사회는 단 한번도 제대로 된 이념대립을 벌인 역사가 없거니와, 근래 보수 진보의 격렬한 이념대립이라는 것도 실은 수구기득권 세력과 신흥기득권 세력의 땅따먹기 싸움일 뿐이다. 21세기는 허깨비 보수 진보 이념대립의 시대도 아니지만 중도와 통섭의 시대는 더욱 아니다. 21세기는 보수 중도 진보를 아우른 자본의 지배와 벌이는 필사적인 사회적, 영적 저항의 시대다.
2014/07/28 02:41 2014/07/28 02:41
2014/07/24 19:50
고독(solitude)과 외로움(loneliness)을 구분해야 한다. 고독은 자신과 대화하는 것이고 외로움은 다른 사람들과 차단된 고통이다. 자신과 대화할 줄 모르는 사람이 다른 사람과 제대로 대화할 수 있을까. 고독을 피한다면 늘 사람에 둘러싸여도 외로움을 피할 수 없다. 용맹하게 고독해야 한다.
2014/07/24 19:50 2014/07/24 19:50
2014/07/20 11:19
'사랑이 적절치 않은 때'가 없듯이 '비판이 적절치 않은 때' 같은 건 없다.
2014/07/20 11:19 2014/07/20 11:19